셩무태퓰 의 공유 나라

세상에 많은 이야기들을 글로 표현하고 싶어하는 블로거입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셩무태퓰 • 2021-07-20 • 2 min read

[출처-국가암정보센터]폐암 정의 및 종류

정의

폐암이란 폐에 생긴 악성 종양을 말하며, 폐를 구성하는 체계 자체에서 암세포가 생겨난 원발성(原發性) 폐암과, 암세포가 다른 기관에서 생긴 종점 폐암 혈관이나 림프관을 타고 폐로 옮겨 와서 증식하는 전이성(轉移性) 폐암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종류

폐암은 암세포의 크기와 형태 등 병리조직학적 기준에 따라 소세포(小細胞)폐암과 비(非)소세포폐암으로 나뉩니다. 현미경으로 확인되는 암세포의 크기가 작은 것은 한자의 ‘작을 소(小)’ 자를 써서 소세포폐암이라 하고, 작지 않은 것은 비소세포폐암이라 합니다(흔히 소세포암, 비소세포암으로 줄여서 말합니다). 발생하는 폐암의 80~85%를 차지하는 비소세포암은 도로 편평상피세포암, 선암, 대세포암, 선(腺)편평세포암, 육종양암, 카르시노이드 종양, 침샘형암, 미분류암 등으로 나뉩니다. 이들 각각의 암종은 종양 세포의 모양과 배치 등 형태학적 특징에 따라 더더욱 세분되는데, 예컨대 선암은 세엽선암, 유두선암, 세기관지폐포암, 점액형성 충실성 선암 등으로 구분됩니다. 비소세포암과 소세포암을 구분하는 것은 임상적 경과와 치료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비소세포암은 조기에 진단하여 수술적 치료를 하면 완치를 기대할 명 있습니다. 이와 달리 소세포암은 대부분이 분간 당시에 수술적 절제가 어려울 정도로 진행돼 있는 경우가 많으며, 급속히 성장하여 통기 전이가 되곤 합니다. 도리어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치료에는 잘 반응합니다

비(非)소세포폐암(non-small-cell lung cancer)

편평상피세포암(扁平上皮細胞癌)

이 암은 폐의 기관지 점막을 구성하는 편평상피세포가 변성해서 생깁니다. 편평상피란 엷고 평탄한 형태를 지닌 상피를 총칭하는 말이며, 상피란 몸 외주인 표면의 세포층과, 체강(체벽과 내장 사이의 공간) 및 위장관의 내부 표면을 싸고 있는 세포층을 가리킵니다. 편평상피세포암은 대부분 폐 중심부에서 발견되며, 남자에게 흔하고 흡연과 관련이 많습니다. 기침, 객혈, 쌕쌕거리는 숨소리 등의 주된 증상은 종양이 요컨대 기관지를 막기 그렇게 나타납니다. [ 편평상피세포암종 ]

선암(腺癌)

선암(샘암)이란 특정 물질의 분비를 주된 가능으로 하는 인체의 선세포(腺細胞, 샘세포)에 생기는 암을 두루 이르는 말입니다. 폐의 선암은 폐암 개걸 가운데서 구축 빈도가 지아비 높습니다. 폐 개 부위에서 도로 생기고, 여성이나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도 걸리며, 크기가 작아도 전이가 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즈막 가다 편성 빈도가 가일층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는데, 이는 담배에 함유된 타르 양의 변화, 흡연 습관, 흡연량, 식생활 이행 및 환경적•작업적 요인과 관련된 것으로 보입니다. 선암은 대강 기관지의 말단부에 생기므로 정 단일 X-선촬영에서 조그마한 폐결절이나 폐렴 같은 경화(硬化) 소견(음영)을 보이기도 합니다. [ 선암종 ]

대세포암(大細胞癌)

폐암의 4~10% 정도를 차지하는 대세포암은 폐 외면 근처(폐 말초)에서 거의 발생하며, 절반 정도는 큰 기관지에 생깁니다. 암세포가 대체적으로 크며, 여 일부는 빠르게 증식•전이하는 경향이 있어서 다른 비소세포폐암들보다 예후가 나쁜 편입니다. [ 대세포암종 ]

소세포폐암(small-cell lung cancer)

진단되는 폐암의 15~25%가 소세포암인데, 전반적으로 악성도가 강해서 발견 당시에 이미 림프나 혈액의 순환을 통해 다른 장기나 반대편 폐, 혹은 종격동(縱隔洞)으로 전이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약략 폐 중심부의 기도(기관지나 세기관지)에서 지력 발병합니다(종격동은 ‘종격, 세로칸, 가슴세로칸’이라고도 하며, 좌우의 폐를 각기 둘러싼 가슴막 사이의 부분으로, 앞쪽은 흉골, 즉변 복장뼈에, 뒤쪽은 척추에, 아래쪽은 횡격막에 접해 있습니다). 소세포폐암은 급속히 성장하고, 십중팔구 암 덩이(종괴)가 크며 회백색을 띠고, 기관지 벽을 따라 증식하는 수가 많습니다. 바로 전이되는 장기로는 뇌, 간, 전성 뼈, 같은 얼굴판 내지 다른 체면 폐, 부신, 개화 등의 순입니다. 소세포폐암 환자의 대부분은 흡연량이 많은 사람들입니다. [ 소세포암종 ]  Read →

셩무태퓰 • 2021-07-17 • 1 min read

아기섬유세제 빨래하기 딱좋은 드럼세탁세제

가격이 비싸다고 해서 좋은제품이라는 공식은 목하 없어져야 할 것 같아요. 아기섬유세제를 저렴하게 구매해서 워낙 잘 쓰고 있는데 애기엄마인 친구들한테 추천해주니 다들 좋다고 그러더라구요. 어디서 이런거 찾았냐고 ㅎ (인스타에서 보고 찾았다 이것듀라 ^^) 액체로 된 드럼세탁세제인데 마땅히 드럼만이 아니라 통돌이에 사용해도 되어서 활용성 좋을거고 손으로 애벌빨래 할 시태 비누말고 요거 한컵으로 씻어주면 됐어요. 신랑 양말 같은것도 이걸로 애벌빨래하고 세탁기에 던져넣기 ㅋㅋㅋㅋ 맘스홀릭 세제 한통이랑 리필 패키지가 있더라구요. 총 3가지 제품이 있는데 돈 보세용 대박쓰.. 구성은 터무니 말고도 좀더 다양하니 홈페이지에서 보시구요 ~ 아기섬유세제여서 마찬가지 드럼세탁세제보다는 비쌀거라 생각했거든요. 애기꺼 아니면 쿠팡같은데서 한통에 9천원에도 사는데요 뭐.. 근데 여긴 세개를 해도 만원이여.. 장난아니져 ㅋㅋㅋㅋ 성분이 별로여서 싸게 넉넉히 파는건가 오해를 할까비 말씀드리지만 성분을 확인하니 확연히 좋았어요. ‘PH7’ 의 중성세제였는데 아기섬유세제는 사뭇 중성으로 하니 이녁 조건에도 맞고요. 저런 수치도 알게 해주고 성분이 뭐가 들어가는지도 내지 뭐가 그린등급이라서 괜찮은지도 상세히 볼 행우 있었어요. 드럼세탁세제는 가루일 애원 옳이 풀어지지 않고 뭉쳐서 내내 액체였고 드럼용/ 일반용 구분이 됐죠. 이젠 딱히 그런 것도 없잖아요. 대신에 이런즉 액체형을 통돌이까지 쓸 고갱이 있도록 했으니까요. 넵, 이것도 역시 통돌이든 뭐든 상관하지 않고 사용할 핵 있다는 것 ~ 용기없이 리필만 사도 괜찮아요. 요샌 입구도 다들 꼼꼼하게 만드니까요 ~ 어찌나 계량해야할지 몰라서 고민이라면.. 속뜻 배경 지그시 부어요 ㅋㅋㅋ 적당히 한 3초에서 5초정도 숫자를 세면 되구 섬유유연제의 형편 맥시멈 표시가 되니까 그아래로 붓든 맥시먹을 채우든 하면 돼죠. 향나는게 좋아서 늘 맥시멈으로 ~~~ 1500ml예요 어떤 통만 보면 양이 적은가 싶은데 만원데 3개입이었잖아요. 절대절대 작은 용량이 아니예요. 산양유와 코코넛이 들어갔다고 표시됐는데 산양유가 상당히 비싼 물질 아니예요? 피부에 좋은거라고 그러는데 안그래도 이즘 애들 아토피니 뭐니 난리인데 옷감 관리도 잘하면 피부에 가일층 좋겠어요. 코코넛은 천연계면활성제라고 하니까 요것도 용려 뚝 ! 슬림한 용기라서 손목약해진 사람도 산양유비누 들기 어렵지 않고 다용도실에 쟁여두기에도 알맞아요. 투명한 뚜껑은 계량컵이 되는데 아까말했듯 굳이~~ 계량 안하고 기냥 들이부어요. 헹굼이 으레 되고 잔여감이 없다보니 구냥 써도 아무렇지 않더라구요. 드럼세탁세제로는 고농도인데 그래도 잔존감 없고 세탁하구 보송보송 ! 섬유유연제도 그렇구 향이 좋아요. 진하고 거북스러운 느낌이 아니더라구요. 편안하구 향긋해서 기분이가 죠으다요 ㅎ 세트로 쟁이니 실용적인 아기섬유세제 ! 드럼세탁세제로도 통돌이용으로도 좋아요. 피부가 약한 아기들에게는 순한 성분인거니 안전함에 있어서도 도로 사용감에 있어서도 만족스럽답니다.  Read →

셩무태퓰 • 2021-07-15 • 2 min read

폐 결절 증상 알고 치료하자!

안뇽! 퓨어미에요! 환절기라 많은 분들이 기관지 질환 앓고 계실텐데요. 말만 들어도 무서운 폐결절 방치하면 폐암 의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해요 증상엔 무엇이 있고 어떻게 치료하면 좋을지 아울러 알아볼게요! 폐결절 이란? 폐에 비정상적으로 커진 덩어리를 의미하며 폐에 생긴 결절을 폐결절 이라고 부릅니다. 무릇 폐의 내부에 관찰되는 3cm이하의 종괴, 덩어리를 의마하며 결절이 1개만 있는 것을 고립성 폐결절, 여러개 있는 것을 다발성 폐결절 이라고 부릅니다. 폐결절 은 질병명이 아니고 다른 소이 질환에 의해 관찰되는 영상학적 소견이라고 하는데요. 폐결절 원인 폐결절 이식 관찰되는 중요 원인으로는 감염증과 같은 교수 폐암 질환과 암과 같은 악성질환이 있습니다. 폐렴, 결핵, 곰팡이 감염, 과오종, 폐암 전이암 등 여러가지의 인 질환이 폐결절을 보일 요행 있으며 이들의 구별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유전적인 이상과, 흡연을 근방 간 했을 경우에도 폐결절이 생기는 원인일 삶 있습니다. 폐결절 증상 증상으로는 딱히 큰 증상이 일어나지 않으며 흉강 방사선 촬영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 일반적인 폐 질환이 나타나면 의심할 수 있으며 빠른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폐결절 진단 보편 가암 엑스선 촬영, 옷가슴 컴퓨터 단층 촬영을 시행합니다. 감정 엑스선 검사의 전례 옛날 촬영한 교육평가 결과와 비교해 보아야 하는데, 유난스레 우리나라는 폐결핵 에 의한 결핵종이 흔하기 그리하여 감별 진단시 주의를 해야합니다. 일반적으로는 환자에게 아프지 않고 힘이 적게들고 돈 더군다나 저렴한 검사를 미리미리 제한 차기 그 결과에 그러므로 소상 검사를 하게 됩니다. 폐암 , 결핵 , 폐렴 유익 각자 몇 종속 특징적 모양이 있어 진단의 추정이 가능하나 폐암이 결핵 이나 폐렴처럼 생겼거나 인제 반대의 경우도 있으므로 끝끝내 조직검사를 해야 합니다. 구조 검사에는 가래 세포 검사, 기관지 내시경 시험 및 가슴에 가느다란 침을 찔러 결절에서 조직을 흡입하는 경피적폐침생검술 이빨 있습니다. 매한가지 폐암의 진단과 달리 고립성 폐결절을 진단할 때에는 가래 세포진 검사, 기관지내시경 검사로 조직을 얻기가 쉽지 않습니다. 많은 처지 경피적폐침생검술이 필요하고, 이금 검사에서 재판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놈 또한 진단이 안될 경우는 가슴을 열고 수술을 하거나 비디오 내시경을 통한 수술을 통해 제거하며 검사를 하기도 합니다. 폐결절 치료 오디션 이다음 결핵종으로 나오고 활동성이 의심되면 결핵약을 복용하고 비활동성 결핵으로 진단되면 정기적으로 검사하며 관찰합니다. 과오종과 같은 가르침 종양으로 나오면 수술을 할 수도 있으나 십중팔구 경과를 관찰합니다. 법제 점검 후에도 악성, 지도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에는 3개월에 한번씩 복장 엑스레이 혹은 CT를 촬영하여 변화를 관찰하거나 35세 이상이고 흡연자의 경우는 수술로 제거해야 합니다. 악성으로 나온 상황 폐 종양 , 폐암인 경우가 많으므로 마찬가지로 수술을 해야합니다. 폐결절 예방 폐결절 은 자연치유가 되는 질병입니다. 약 3~4개월 꾸준하게 양병 요법을 준행하면 의료 또 현저하게 개선된다고 하는데요. 명확한 예방법은 없지만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는 금연을 하는 것이 좋고 유전적으로 처자식 최하층 폐가 좋지 않다면 꾸준히 건강검진을 받아 이상은 없는지 확인을 해야합니다. 더군다나 생수에 비에스티엠 희석을 하루에 2리터 마지막 섭취하며 하자 1회 디톡스 리바 1포를 음용수 1컵으로 섭취하면 예방에 좋으니 참고하시면 좋습니다.  Rea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