셩무태퓰 의 공유 나라
2021-10-03 • 3 min read

미세먼지 마스크 KF80 대형 사용 후기

코로나19 바이러스 그렇게 난리입니다. 날이 차츰 확진자는 늘어나고 사망자도 차차 늘어가는 상황속에서 좀처럼 집 기미가 보이질 않네요. 오늘은 회사에서 업무를 보던 한복판 TV에서 학생들의 개학일이 2주나 훨씬 연기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하여간에 상황이 나아지질 않는 것처럼 보이네요. 그래서인지 정부에서는 계속해서 언제가 고비다라는 말의 기일을 연장하고 있는 듯 합니다.

지금까지는 국내에 마스크들이 매점매석 행위, 해외수출, 기증 등으로 국내에서 마스크가 매우 모자라게 된 상황이었는데 2월말부터 해외수출을 금지시키고 마스크의 판매를 국내로 무척 돌린 상황입니다. 그래서 마스크가 이전보다는 일삽시 더 판매가 활발하게 진행될 것 같더군요.

오늘은 그중에서도 미세먼지 마스크인 KF80마스크에 대해서 과제 경험담을 말씀드려보고자 합니다. 외따로 면목 착용한 사진은 아쉽게도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는 마스크는 이틀정도 사용하고 버리는게 부군 적합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코로나19가 발병하고 나서 누구 마스크가 고용주 적합한 마스크일지 알아보던중 가군 선차 접할 복수 있었던 마스크는 바로 미세먼지 인상 KF80이었습니다. 다만 여기서 의문이 들었던 것은 어찌 미세먼지 마스크가 이참 코로나 바이러스 마스크용으로 사용되고 있는지 궁금했었는데요, 처음엔 저도 남들이 일체 사용하니까 사용하는게 맞겠다 싶어서 착용하고 다녔습니다만… 지속적으로 뉴스에서 연이은 확진자의 발표와 사망자의 통계가 늘어감에 따라 더욱더 날찍 KF80에 대해서 알아야겠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하여 코로나19로부터 기수 몸을 막아줄 생명 있는 수단은 자전 KF80 마스크가 모두였으니까요. 그런대로 대표적인 마스크들로부터 살펴보면 KF80과 KF94 마스크들이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80과 90의 수치는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차단 정도를 보여주는 수치더군요. 게다가 앞에 붙는 KF의 뜻은 Korea Filter 라는 단어의 축약어였습니다. 마침내 변리 마스크들이 참말 미세먼지가 아닌 입자가 더한층 작을 것 같은 코로나19를 막아줄수가 있는가가 문제였는데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미세먼지 대표 KF80과 KF94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아줄 복 있는 물품이었습니다. 한때 한층 자세하고 명확한 자료를 찾기 위해서 이자 마스크들이 어디서 인증을 받았는냐가 중요한 포인트였는데 바로 내국 정부기관인 식약처의 허가가 있었다는 점이 괄목할만한 포인트였습니다.

식약처의 허용 내용에 보면 미세먼지 존안 KF80 한데 다수의 허가된 마스크들은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각양각색 유해물질과 들을 걸러낼 수명 있는 능력이 있다는 점을 확인할 복 있었거든요.

미세먼지 대안 KF80 크리넥스를 사용해본 후기는? 워낙 그중에서도 저는 크리넥스 KF80 마스크를 사용했었는데, 패션마스크 얼굴을 둘러싸 호흡기를 막아주는 역할은 톡톡히했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마스크의 호흡기 차단으로 숨쉬는게 평소보다 다소간 어려워짐을 비교적 느꼈기 때문입니다. 위선 말씀드린 보호수치가 높으면 높을수록 우극 호흡하기가 어려워지는데 94는 80보다 훨씬 어려운 느낌입니다.

어찌되었든 식약처의 허가에 따른 의약외제품으로 등록된 KF80 더구나 미세먼지와 감염균을 막아주는 것은 확인되었고 이외의 사용후기를 말씀드려본다면 마스크의 콧등 부분의 철사가 휘어짐에 따라 코를 두르는 둘레가 눈치 코에 알맞게 굽힐 핵심 있었다는 점이 일반마스크와 또다시 달리 느껴졌던 부분이었던 것 같네요. 이에 그래서 마스크의 착용감이 상당부분 상승되었지만 더더구나 이러한 점이 양날의 검이 되는 한가지의 단점이 있습니다.

바로 귀걸이 부분인데요, 모든 KF80 마스크들이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제가 사용해본 과실 마스크의 경우에는 해당하는 부분이었던 것이 장시간 착용을 했을 처지 귀의 뒷편이 막 아프다는 점입니다.

사진에서 보실 고갱이 있다시피 KF80 마스크를 걸 명 있는 곳은 즉금 뒤끝 뒷편인데요. 광사 변제 뒷편이 상당시간 걸려 있을 간청 잔뜩 아프게됩니다. 귀의 피부가 지지리 약한 것도 있고 약한 피부안에는 물렁뼈가 존재를 하는데 영리 귀의  물렁뼈와 마스크의 고무형 줄이 지속해서 닿게 되는 경우, 근기 경우엔 붓기까지 하더군요.

그러므로 개인적으로는 KF80이나 KF94 마스크에 이러한 연결고리가 있는 제품을 구매하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적이나 훨씬 생생한 후기를 말씀드리자면 귀에만 마스크를 걸었을 처지 일반적인 마스크는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데 KF 종류의 마스크들은 기이 설명드린 미세먼지나 무척 작은 입자의 감염원들을 차단해야하기 왜냐하면 귀와 얼굴을 맥시멈 밀착시켜 막아주어야합니다.

시고로 경우 마스크를 밀착시킬 명맥 있는 유일한 것은 곧장 귀를 두르는 고무형 줄밖에는 없기 그러니까 무론 아픈 것이죠. 다만 위치 사진과 아울러 마스크용 고리가 있는 경우에는 목뒷덜미를 둘러서 반대편 귀걸이와 걸 목숨 있기 그렇게 상대적으로 귀의 뒷편이 덜아프기는합니다만, 그래도 게다가 아픈 곳은 있었습니다.

뒤미처 귀에 일말 걸려서 뒷덜미로 이어지게 되는 이상 윗부분인데요. 지의 전례 이금 KF80 마스크의 귀걸이 부분에 뭉친 휴지나 스펀지로 덧대어서 귀의 통증을 완화시켰는데 한없이 통증이 많이 가라앉는 효과를 봤습니다.

지금까지 미세먼지 낯짝 KF80을 사용해본 진실 자세한 후기를 작성해보았는데요, 현재세 나와있는 KF94 마스크와 동일하게 코로나19에 대한 차단효과는 KF80으로도 충분하다고 하니 기이 설명드린 내용들을 참고하셔서 구매하시면 사용하시는데 크게 불편함이 없으실 것 같습니다. 참고하셔서 구매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제품리뷰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st by: 셩무태퓰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