셩무태퓰 의 공유 나라
2021-07-02 • 3 min read

착한 에너지가 떠오르고 있다!

캐나다 온타리오 부절 가능 완력 협회에서 주도한 <그린 에너지=""> 이벤트에 다녀왔어요. 그린 에너지(Green Energy)는 코스모스 상태에서 만들어진 에너지로, 태양 에너지가 가군 흔하고 그 밖에 풍력, 수력, 지열, 조력, 생물 자원(바이오매스), 파도 도움 등이 있지요. 저희가 참여했던 은 캐나다 전국을 돌며 연중 하여간에 열리는 재활 가능 에너지 프로젝트로, 그린 에너지에 관련된 개인, 부지 사회, 사업자, 제조업자 등이 다양한 목적으로 참여할 요체 있어요. 초등학교 3학년인 딸아이는 2학년 과학 커리큘럼을 통해서 그린 에너지를 대가리 배웠는데요. 아이에게도 그린 에너지를 자연스럽게 익히는 계기도 되고, 저희 부부 더욱이 관심이 있던 분야라서 방문하게 되었네요. 그럼, 착한 에너지인 그린 에너지의 매력을 보러 아울러 가볼까요?

이벤트는 3일 동 오타와 곳곳에서 열렸으며, 저희는 오타와 랜스다운 공원의 Horticulture 건물에서 열리는 이벤트장을 찾아갔어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비교적 모였더라고요.

식 중에서 태양열 패널(Solar Panel)이 가장 인기가 많았습니다. 기망 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해주는 설비로, 우리나라에서도 일시 유행이 되었으나 잔고장이 많아 시들해지다가 기술력이 무척 발달해 주택, 주군 농장, 캠핑 차량 등에 설치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또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고 해요.

캐나다는 지역마다 날씨의 특징이 다소 다르지만, 한여름을 제외하고 해가 별단 길지 않은 데다가 지붕 위로 많은 눈이 오랜 촌수 빈틈 쌓여 있어 혼자 주택에 설치하기에는 몇 유형 불편한 점이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시나 주(province)에서 운영하는 체육 시설과 기업체의 옥상 등에 태양열 패널을 설치하는 곳이 쩍하면 보여요.

제가 가장 흥미로웠던 그린 에너지였는데요. 생물자원(바이오매스)의 일종으로, 지렁이를 통해 각종 썩는 쓰레기를 우수한 부식질로 만들어주는 방법이었어요. 지렁이가 있는 상자 안에 음식 쓰레기뿐만 아니라, 종이로 만든 일회용품, 신문지, 티슈, 머리카락, 짐승 털, 섬유 등을 넣으면 검은 흙으로 바꿔준다고 해요. 이렇게 만들어진 흙은 영양 성분이 하 풍부해 실내 내지 정원의 식물을 튼튼하게 키우는 데 유용하게 사용할 행복 있어요. 여름이 지나간 시점이라 미뤘지만, 내년 여름을 위해 매입 정보를 받아왔어요. 매년 돈을 주고 비료를 사지 않아도 되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 환경을 보호할 핵심 있을 뿐만 아니라, 아이에게도 하 유익한 공부가 될 것 같아 좋아 보이더라고요.

여름에는 자외선이 매우 강하고, 겨울에는 굉장히 추운 캐나다의 날씨에 맞춘 태양에너지를 활용한 창문, 방충망, 블라인드를 소개하는 곳이었어요. 빛은 어쨌든지 흡수하되 92% 이상 자외선을 차단시킬뿐만 아니라, 여름에는 햇빛에 의한 실내 온도 상승을 막아 냉방비를 절약할 수 있고, 겨울에는 난방열이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게 하여 난방비를 절약할 명 있다고 홍보하고 있었네요. 창문에 뾱뾱이를 붙여서 절약 효과를 보는 사람이 많듯이, 창문이 냉난비를 좌우하는 가정 중도 하나인 것 같아요. 

화학물질의 오염 또는 일상생활 먼지, 때, 생김새 등을 화학 청소용품을 사용하지 않고 지우는 극세사(microfiber) 천을 판매하는 곳이었어요. 극세사 천의 실용 방법을 보여달라고 하니, 거울에 바셀린을 바르고 지우는데 흔적도 궁핍히 말끔하게 닦이더라고요. 신기한 했던 것은 채소와 과일을 닦는 극세사 천(사진에서 초록색 천)도 있었는데, 채소와 과일의 부패를 막기 위해 어떤 겹 씌우는 오일 혹은 왁스 성분을 깔색 가난히 말끔하게 닦아주더라고요. 물도 아끼고, 화학제품을 사용하지 않아도 되어 좋았어요. 

염소젖(산양유, goat milk)으로 만든 비누, 바디워시, 바디 버터, 바디로션 등 다양한 제품이 있었어요. 정녕 목욕제품의 사용은 측녀 당금아기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환경을 보호할 행우 있는 행 방편 도중 하나라는 것을 다시 느꼈네요.

해바라기씨 오일, 금잔화 추출물, 밀랍(beeswax)로 만든 정히 고곤 연고였어요. 전 앞서 비슷한 제품을 갖고 있던지라 설명만 들었네요.

자전거로 전기를 생산하는 전기자전거였어요. 페달을 밟아 전기 에너저를 발전시키면서 저장된 전기로 바퀴에 달린 초년 모터가 뒷바퀴를 굴려주는 방식입니다. 유럽에서도 특히 독일이 전기자전거를 이용하면 교통비와 기름값을 아끼고 건강까지 챙길 생목숨 있어 출퇴근 이동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어요.

LED 태양열 상황 등과 스탠드도 목록가 중이었어요. 뜰 등은 단독가옥 마당의 데크나 계단에 부착할 운회 사용합니다. 둘 거의거의 필요한 건데 디자인이 평범해서 구경만 했네요.

빌딩 밖에서는 전기차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테슬라 상 S, 닛산 리프, 쉐보레 볼트, 기아 쏘울, 다임러 AG 스마트 등을 손수 보고 설명을 들을 핵심 있었어요. 또한, 오타와 칼튼 대학생이 만든 전기 경주용 차도 봤어요.

그린 에너지에 관한 관심은 단지 캐나다뿐만이 아닌데요. 화석 연료를 태워 얻는 에너지가 아닌, 지구의 건강까지 생각하는 그린 에너지를 활용하는 범위가 전 세계적으로 벌어지고 있어요. 특히,  비영리 환경단체인 그린피스 주도 하에 미국의 초대형 IT 업체가 회소 가능 강세 활용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어요. 애플은 2012년부터 데이터 센터를 가동하는 데 필요한 전력의 100%를 신생 가능 에너지로부터 얻고 있으며, 이를 데이터 센터에만 국한하지 않고 제조품 생산 시설로 확장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2009년부터 시작하여 지금 미국 전역의 페이스북 데이터 센터의 50%가 재현 가능 에너지를 활용하고 있으며, 앞으로 100%로 늘릴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국뿐만 아니라, 일본과 인도 등 IT 기업을 중심으로 재제 가능 기운 적용 운동이 확산 중입니다. 우리나라의 전국 재생가능 체력 구사 비율은 전야 에너지의 0.7%에 불과하여, OECD 종사 도중 꼴찌입니다. 삼성 SDS, LG CNS, LG 유플러스, KT, SK C&C, 네이버, 내종 카카오 등 국중 인터넷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업 사이 리사이클링 가능 체력 전환을 약속한 기업은 네이버뿐입니다. 전 세계의 흐름에 발맞춰 환경에 대한 탓 복판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그린 오비스비누 에너지에 편시 한층 높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린 에너지를 생산하는 다양한 방법과 함께 일상생활에서 작은 실천으로도 환경을 보존하면서 착한 에너지를 생산할 무망지복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네요. 캐나다 그린 조력 이벤트를 재미있게 보셨기를 바라며, 오늘 하루도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는 흠 되시길 바라요.^^

‘축제 및 이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st by: 셩무태퓰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