셩무태퓰 의 공유 나라
2021-07-13 • 4 min read

나날이 변해가는 암에 대한 인식, 보험 상품은?

목차

안녕하세요! 현대해상 블로그 지기 하이현입니다. ^^ 주말 하이현은 부모님과 함께 지난 월광 갑상선암 수술을 받으신 이모 댁에 다녀왔습니다. 통상시 운동도 꾸준히 하시고 건강을 찬찬히 챙기셨던 분이 암 진단을 받으셨다는 소식에 상당히 놀랐었는데, 수술도 번번이 마치시고 모처럼 건강해진 모습을 뵐 복수 있어서 마음이 몹시 놓였습니다. ^_ㅠ 휴~

이모와 함께 건강한 음식도 먹고 시고로 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는데요, 이모께서는 수술도 매번 끝나고 집에서 쉬니까 좋기는 사랑사람 생각보다 치료비도 몹시 나오고 재발이 걱정된다며 고민이 많으시더라구요. 현대해상 2년차 사원답게 암 보험 들어놓은 것 있으시면 진단금 받을 성명 있지 않으시냐고 한시바삐 고담 드린 하이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모께서는 “내가 이렇게 건강한데 무슨 병이야~”하는 생각에 보험을 하나도 가입하지 않았다고 하시더라구요. 두둥! 혹야 모를 사고나 질병에 대비한 자산이 똑바로 보험인데, 가입을 안하셨다니! ㅠㅠ 무지무지 놀란 결말 하이현은 “다른 건 몰라도 암 보험 하나쯤은 있어야 해요!”라며 암 보험 특강을 시작했습니다.

근시 암 치료가 불가능 하다는 생각은 많이 사라졌지만, 사뭇 암은 한국인의 3대 입멸 원인이며 전통 사망원인의 47.4%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위 화 참조) ‘국내 사망원인 만년 1위 = 암’이라고도 할 삶 있죠. 정녕 1990년대만 해도 ‘암’이라고 하면 생존이 불가능한 질병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암 진단을 받아 보험금을 받고 이녁 금액으로 치료를 받다 안타깝게 사망하시는 분들도 많았구요. 이에 보험 회사에서도 여성(위암, 유방암, 자궁암) / 남성(위암, 간암, 폐암) 3대암 위주로 5백만 원~1천만 원의 소액 진단금 지급하곤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05년에 들어서면서 의학의 발달로 진단을 받더라도 치료를 통해 생존하는 확률이 높아지게 되었고, 암 진단을 받은 내종 가을걷이 치료비 개념으로 암 보험 상품에 가입하시는 분들이 늘어났습니다. 따라서 일반암/고액암 위주로 진단금(1천만 원~2천만 원)을 지급하는 보험 상품도 증가 했구요.

반대로 치료비 목적으로 암 보험에 가입한다고 해도, 막대한 치료비 그렇게 생활고를 겪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암 진단 추후 평범한 경제활동이 힘들어 수입이 줄거나 사뭇 중단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각별히 완치가 되지 않고 다시 발병할 애걸복걸 수반되는 생계비와 치료비도 만만치 않구요. 고로 보험회사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이차암, CI종신, 재진단암, 고액암 등 새로운 암 보험 상품을 출시하고 담보신설과 보장금액을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미리감치 말 드렸듯이 암에 대한 사람들의 니즈가 변화하면서 암 보험 실로 함께 진화하고 있습니다. 두 번째 암을 감정 받아도 보험금을 지급하는 암 보험이 선보여지고, 횟수에 제한을 두지 않고 보험금을 지급하는 물체 더더군다나 등장하고 있습니다. 환역 암 발병률이 줄줄이 증가하는 것을 보았을 호기회 앞으로도 암 보험은 기속 진화할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특히 하이현이 몸 담고 있는 현대해상에는 다양한 보험 상품으로 진화를 선두하고 있습니다! (뿌듯 뿌듯+_+)

사실상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암 보험 관련한 보험 상품이 적잖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암 보험 관련한 손해율이 급등하면서 보험 회사가 감수해야 할 리스크가 너무 커져 국내 손해/생명 보험 업계에서는 암 보험 상품들을 오랫동안 매가 & 개발 징검다리 않는 상황에까지 이르렀습니다. 이때! 고요해진 암 보험 시장의 문을 두드린 곳이 있었으니 고만 현대해상이었습니다. (똑똑~)

현대해상은 2010년 ‘하이라이프 암 보험’, 2011년 ‘하이라이프 멀티플 암 보험’, 2013년 6월에는 ‘계속받는암보험’을 출시하며 암 보험 상관 상품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는데요, 이름에서부터 상품의 진화가 무지무지 느껴지지 않나요~?^^ 현대해상의 암 보험 상품들은 무엇보다 고객분들의 니즈와 변화하고 있는 암 요치 및 트렌드를 상품에 적극 반영하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특별히 ‘계속받는암보험’ 상품의 경우에는 2014년 2월 기준으로 제조 출시 8개월만에 입단 22만 건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답니다. ^-^V 짝짝짝! (매일경제 금융상품대상 최고상인 대상도 2번이나 수상했다는 사실!ㅎㅎ)

해우 암 보험 시장을 재창출했다고도 할 무망지복 있는 현대해상의 ‘계속받는암보험’은 “고객들에게 더욱더 현실적인 보장을 해줄 성명 있는 암 보험 없을까?”하고 부지런히 고민하고 연구해 출시된 상품입니다. 암에 대한 패러다임과 사회적 환경이 지속적으로 변화됨에 따라 기존의 암 보험 상품이 제공하지 못했던 장기치료비용, 재발 위험, 새로운 보험 입단 반발 등 호위 공백을 해결할 명맥 있는 새로운 암 보험 모델을 ‘계속받은암보험’을 통해 제시하게 된 것이죠! ‘계속받는 암 보험’은 암 환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할 때마다 권고 횟수 대단원 없이 진단금을 지급하는 상품이라고 할 이운 있는데요, 인제 특징을 일일이 살펴볼까요? ‘계속받는암보험’의 첫 번째 특징은 이어 국내 최초로 암의 재진단 횟수에 상관 가난히 판가름 보험금을 지급한다는 것입니다. 기존의 암 보험은 두 번째 재판 시까지 보험금을 지급하는 것이 전부였는데요, ‘계속받는암보험’ 상품의 경우에는 이름에서도 알 요행 있듯이 재진단을 받을 때마다(단, 직전에 암으로 진단받고 2년 줄기 후) 보험금을 받고 또는 받을 요체 있습니다. 두 번째 특징은 바로 ‘만기 재가입자 보장공백 해소’입니다. 기존 암 관계 보장제도는 가입자의 도덕적 해이를 감소시키지 위해 감액기간과 면책기간을 적용하고 있었는데요, 이를 만기가 되어 재가입하는 가입자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해 왔습니다. 반면에 ‘계속받는암보험’ 경우에는 현대해상 암 보험에 가입했다가 만기가 도래하여 재가입하는 고객에 한해서 면책기간 및 감액기간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보장제도를 추가해 가입자가 가장~ 합리적인 방법으로 암 보험에 가입할 핵심 있도록 한거죠~!

변제 ‘계속받는암보험’의 대표적인 특징은 암으로 진단받거나, 상해/질병으로 인해 80% 시마이 후유장해가 발생한 호소 보장보험료 납입이 면제되는 것입니다. 별도의 보장을 가입하지 않아도 상해 내지 질병으로 80% 제한 후유장해가 발생하면 갱신형/비갱신형 싹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 고객에게 폐결절 더욱더 큰 혜택을 제공하는 제도입니다. 손보업계 최초로 갱신형 보장에 납입면제 기능을 부가한 것입니다. 이외에도 ‘계속받는암보험’만의 놀라운 특징들이 궁금하시면 밑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인터뷰 신청도 하실 수 있답니다. >_<

하이현의 암 보험 특강 어떠셨나요~? 암 보험 물건 가입을 수장 중이신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렇게 질병보험으로 미래에 대비하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2년에 벽 순번 꾸준한 건강검진으로 스스로를 점검해 보는 것이 갑 중요하다는 것 잊지 마시구요. 암 보험 관련해 궁금한 것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댓글로 문의해 주세요! 하이현이 최선을 다해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_<

Post by: 셩무태퓰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