셩무태퓰 의 공유 나라
2021-07-15 • 3 min read

홍혜걸 박사 폐암 고백 ' 제주 살이 중'

목차

한일 월드컵 장성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 투명 끝에 사망했다는 소식에 의학 전문기자 성공 방송인 홍혜걸 박사는 자신도 사물 폐암 판정을 받은 몸이라고 고백했습니다.

홍혜걸 박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고 유상철님이 췌장암으로 숨졌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그는 암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 수명이 늘면서 세포도 늙고 손상 받기 때문입니다.

입때껏 판정 받지 못하고 죽는 경우를 포함하면 2명 한복판 1명이 일생에 한 번은 암에 걸린다고 봐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암도 운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홍혜걸 박사는 ‘저도 좌측 폐에 1.9cm 간격 유리음영이 있다. 쾌 크다. 조직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대로 최대한도 지켜보면서 미루고 있다고 합니다.

폐 절제가 사정상 풍부히 부담스럽게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제주도에 내려온 이유가 진상 건강문제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홍혜걸 박사는 ‘ 면역이 암세포 증식을 어느 물바늘 억제할 생목숨 있다’며 면역의 핵심은 섭생, 잘먹고, 잘자고 빈번히 쉬고 요동 꾸준히 하고 몸에 나쁜걸 교량 않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 그중 마음의 평화가 양반 중요하다고 합니다. “

홍혜걸은 “나도 골머리 진단받은 사과후 많은 걸 내려 놓았다. 그래서인지 어제오늘 3년 나간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다며 마땅히 아무것도 장담할 복수 없다. 어느 때인지 모르지만 악화될 조짐이 보이면 끝내 수술을 받아야 할 것이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집안사람 좋은 결과를 낳을 가운데 있지만 어느 경우든 타이틀 선택이니 후회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의사겸 사업가인 밑짝 여에스더가 홍혜걸 폐암 투병 보도와 관렴해 암이 아니다라고 밝혔는데요. ‘

여에스더는 카톡과 전화가 불이 났다고 전했습니다.

저는 타이틀 남편이 이렇게 유명한 사람인 줄 몰랐다면서 운을 뗐습니다. 노형 에스더는 남편은 1.9cm 간유리음영이 있다. 암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정세 ‘ 간유리음영’의 시스템 검사를 해보면 네놈 안에 폐선암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면 폐 결절이 발견되고 병원에 갔을 도리 폐암 클리닉에 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암세포가 있다는 것과 임상적으로 암 진단을 받았다고 하는 것은 만판 다른 이야기라고 하는데요.

암세포를 기준으로 하면 60살 ~ 70살이 넘은 분들은 암이 대여섯개는 있을 것이라고 폐종양 합니다.

하루에도 수백개 수천개 암세포 생기고 눈치 면역이 어떠냐에 급기야 없어지고 증식한다고 합니다. 암세포가 십억개 계획성 는 되야 1cm가 된다고 합니다. 여에스더는 간유리음역은 떼서 조식검사를 해보면 대강 폐암세포가 나온다고 전했습니다.

갑상선암하고 거개 유사하다고 합니다. 돌아가신 분들을 부검 해보면 암 진단을  어떤 번도 받지 않았지만 갑상선 조직에 암세포가 나오는 경우가 많다면서 남편의 경우도 그러하다고 믿는다고 전했습니다.  그렇기에 앉은자리 수술을 통로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떼지 않기로 결정한 것은 일부만 도려내는 것이 아니라, 위치가 좋지 않아서 폐엽을 거개 도려내야했고 홍혜걸 박사가 형편없이 심한 결핵과 결핵성 늑막염을 않아 폐 기능이 심히 줄어들 것이라고해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혜걸 박사 SNS 글

’ 차분하게 논제 상황을 설명하고 암에 대한 작은 통찰을 드리고자 올린 글인데 이렇게 오해가 난무하는 세태가 안타깝습니다. ‘

저는 간유리 음영입니다. CT에서 나타나는 소견입니다. 혹이라기보다 부스럼 덩어리 정도로 보는게 옳습니다. 엄밀한 의미에서 폐암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직검사하면 대체로 암세포가 나옵니다. 시간이 지나면 인옥 조직을 침범하거나 전이되어 생명을 위협하는 임상적 의미의 폐암이 됩니다. 마침내 저보다 휠씬 작은 크기의 간유리 음영도 서둘러 수술을 통해 떼어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유리 음영을 폐암의 초창기 단계로 보는 이유입니다.

주치의인 삼성서울병원 심영목 교수님도 저에게 단정적으로 폐암이라고 말합니다. 관찰핟가 크기가 우극 커지거나 암세포들끼지 둘들 뭉치는 고형화 소견이 나타나면 언젠가 수술을 해야할 것이라고 말씀합니다. 좋지도 않은 일인데 공개한 것은 제호 사례를 통해 암이란 질병의 본질을 말씀드리고 암세포=암은 아니며 간유리 음영도 내처 수술하기 썩 기다려보는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것입니다.

19밀리미터이면 적이 큰 것입니다, 반대로 섭생의 관리로 3년 이웃 변화가 없었다는 제호 경험을 나누고 싶었습니다.

제가 간유리 음영이 있다고 말씀드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미리감치 유튜브 통해 여러차례 공개한 바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실태 생명을 위협받는 위중한 폐암 환자도 있는데 간유리 자국 정도로 동정받을 이유도 다다 없습니다. 폐북에서 저를 걱정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그럼에도 너무너무 염려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곰곰이 이겨내겠습니다. 더욱이 제가 경험한 요양 과정을 다른 환자들에게 도움되기 위해 앞으로도 공유하겠습니다. 게다가 개인적으로 제가 비호감이라도 선의의 고백조차 왜곡해서 비난하진 말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021.06.09 - [이슈] - 애플 WWDC 21서 iOS 15 공개 2021.06.08 - [이슈] - 한일 월드컵 인호 유상철 감찰 ‘암 투명 끝에 별세’ 2021.06.07 - [이슈] - 메이웨더 로건폴 전쟁 생중계 2021.06.07 - [이슈] - 현충일과 대체휴일 2021.06.04 - [이슈] - 전지현 장부 ‘젼젼 남편하고 싶어요’ 이혼설 일축 2021.06.02 - [이슈] - 에테르노청담 아이유 130억에 분양 2021.06.02 - [이슈] - 얀센백신 효능과 부작용 2021.06.01 - [이슈]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021.05.27 - [이슈] - 우리동네 잔여백신 예약 2021.05.25 - [이슈] - 파이널기어 출시일 및 사전예약 2021.05.21 - [이슈] - 디아블로 이모탈 싸움 알파 검사 신청방법

Post by: 셩무태퓰
Category: life